글쓰기/자작시, 글귀

시) 우울함 한 컵, 무기력함 두 컵, 나머지는 무의미함으로 채워 넣었다.

라이피 2021. 1. 22. 17:00
반응형

  우울함 한 컵, 무기력함 두 컵, 나머지는 무의미함으로 채워 넣었다.

     [2017.11.08]

     삶이라는 큰 분류 중에
     사람이라는 목록에 속해 있다.
     삶이라는 큰 시간 중에
     오늘이라는 하루를 살고 있다.

     오늘이라는 세 컵보다 조금 긴 시간을
     제목만큼 채워 넣었다.
     매일 쓰는 재료들이라 남은 것들은
     잘 밀봉하여 찬장에 정리하였다.

     슬슬 새로운 재료들이 필요하였지만
     손에 익은 재료들의 관성에
     또 다시 다음으로 미뤄두게 되었다.
     곧 더는 미루지 못할 시간들이 올 터였다. 

     그 시간들이 와서 
     우중충한 내 찬장을 
     화사하게 물들인다면
     이 시는 지나간 어제가 되고
     내 삶도 조금 평범해질 것이다.

 

 

insta : lypi_isaak

반응형